자유롭게 글을 올리시고 이야기하는 공간입니다. 경어체를 사용해 주시길 바라며, 자유로운 만큼 더욱 더 예절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자게의 성격에 맞지 않거나, 광고성글, 타인에게 거부감을 주는 글은 임의 삭제/이동 조치 합니다.

출석부규정: 출사코리아 회원은 누구나 작성 가능하며, 05:00 이후에 작성해 주시고 그 이전에 작성한 글은 통보없이 임의삭제 하니 참고 하여 올리시기 바랍니다.

지리산 어느 산속에 홀로 사시는 할매 손
2022-09-21 12:05:22
용암골 18 729
.
18Comments
ㅈ ㅔ우스 2022.09.21(수) 오후 12:58:51

옛적에 ...

우리 엄니들의 고귀한 손입니더 

자식들 입에 먹을거 들어가는 모습만 봐도 즐겁다는 ...ㅠㅠ

표주박/이범용 2022.09.21(수) 오후 01:31:20

마음이 짠합니다

태권V(權宗垣) 2022.09.21(수) 오후 01:49:56

마음이 짠합니다 (2)

夕浦 2022.09.21(수) 오후 02:18:54

최곱니다 !

송로 2022.09.21(수) 오후 03:36:09

자식들에 대한 사랑의 흔적으로 보입니다.

시골의사/ 김윤곤 2022.09.21(수) 오후 04:12:37

존경하는 마음이 듣니다.

저 손의 세월의 흔적입니다.

 

 

(안개꽃)이재옥 2022.09.21(수) 오후 04:30:56

이모든것이 사랑의 손길입니다 

용두산 /양 태호 2022.09.21(수) 오후 04:54:16

노모의 손

자식들은 알까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처리/손상철 2022.09.21(수) 오후 05:06:14

참으로 고귀한 손입니다.....

새벽2 2022.09.21(수) 오후 06:24:58

당신의 손은 마술사입니다. 

마 루 2022.09.22(목) 오전 05:04:59

세월의 흔적이 남아있는 엄마의 손입니다

올리사랑 2022.09.22(목) 오전 06:40:13

존경과 감사... 고귀한 아름다운 손입니다

산들길 2022.09.22(목) 오전 06:48:36

저런 엄마들의 손이 오늘 같은 세상을 만들었겠죠.

너무 짠 합니다.

虎乭 2022.09.22(목) 오전 06:53:21

고개가 숙여집니다.

초원 ( 草原 ) 2022.09.22(목) 오전 09:10:27

울 오메가 생각납니다

보짱™/권영우 2022.09.22(목) 오전 10:31:15

모진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 납니다

둥근달 2022.09.22(목) 오후 12:06:20

세월의 무게를 느낍니다.

자식들은 고생하신 엄마 마음을 알런지요?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쉼 표 / 김 홍 2022.09.22(목) 오후 02:04:49

마음이 찐합니다 ~

 

코멘트를 삭제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정회원 이상만 코멘트 쓰기가 가능합니다.
총 게시물 19,264개 / 검색된 게시물: 19,264개
글번호   작성자 제목 조회수 작성일
16,724 thumbnail 심도(孫哲洙) 가을이 왔네요 [16] 454 0 2022-09-22
16,723 thumbnail johnsonri 늦게나마 만나고 왔습니다. ^^ [19] 544 0 2022-09-22
16,722 thumbnail 용암골 풍년 들판 [20+3] 499 0 2022-09-22
16,721 thumbnail 무시로/최진유 송정의 아침 [19] 481 0 2022-09-22
16,720 thumbnail 순수 (b) (황차곤) ~~~ `` 토종킹크렙(?)`` ~~~ [19+2] 514 0 2022-09-22
16,719 thumbnail 산들길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18] 456 0 2022-09-22
16,718 thumbnail 운대뿌리 꽃과나비 [16] 380 0 2022-09-22
16,717 thumbnail 용암골 2022년 09 월 22 일 출 석 부 [50] 348 0 2022-09-22
16,716 thumbnail 지루박 광화문 광장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18] 429 0 2022-09-21
16,715 thumbnail johnsonri 상림공원에서 [17] 626 0 2022-09-21
16,714 thumbnail 태권V(權宗垣) 카스테라 [21+1] 598 0 2022-09-21
16,713 thumbnail 용암골 지리산 어느 산속에 홀로 사시는 할매 손 [18] 729 0 2022-09-21
16,712 thumbnail 처리/손상철 쑥쑥~~자라네요~!! [22] 751 0 2022-09-21
16,711 thumbnail 마 루 오랑대 [18] 629 0 2022-09-21
16,710 thumbnail 접사의 饗宴(鄭介童) 성냥을 태워서 7 [14] 497 0 2022-09-21
16,709 thumbnail 순수 (b) (황차곤) ~~~ `` 푸르른 날에 `` ~~~ [17] 522 0 2022-09-21
16,708 thumbnail 용암골 가을의 전령사 [18] 501 0 2022-09-21
16,707 thumbnail 처리/손상철 9월21일 <수요일> 출석부 [47] 464 0 2022-09-21
16,706 thumbnail 스치는바람/東林 성산일출봉의 여명-섭지코지에서 [14+1] 469 0 2022-09-21
16,705 thumbnail 아키 문 (Mun) 유리창에 비친 [8] 476 1 2022-09-20

본 사이트에 게시된 모든 사진과 글은 저작권자와 상의없이 이용하거나 타사이트에 게재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사진의 정확한 감상을 위하여 아래의 16단계 그레이 패턴이 모두 구별되도록 모니터를 조정하여 사용하십이오.

color

DESIGN BY www.softgame.kr

쪽지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쪽지보내기
받는이(ID/닉네임)
내용
쪽지가 도착하였습니다.
쪽지 내용을 읽어오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